자치분권위원회

유관단체소식

유관단체소식

수원시 등 4개 도시,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

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19.04.05
조회수
209


경기도 수원시 등 4개 도시가 2019년 3월 2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주최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법제화를 위한 정책토론회가 2019년 3월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렸다.


  토론회는 특례시 도입을 준비하는 김민기(더불어민주당, 용인을), 김영진(더불어민주당, 수원병), 박완수(자유한국당, 창원의창구), 정재호(더불어민주당, 고양을)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용인시, 수원시, 창원시, 고양시 등 4개 대도시 시의원과 자치분권 전문가, 시민으로 구성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과 4개 시 시정연구원이 공동 주관하였다.


  이날 토론회는 공동주최 국회의원들의 개회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이춘표 고양시 제1부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의 환영사에 이어, 이주영 국회부의장, 안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직무대행 부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직무대행이 2019년 3월 2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발제를 맡은 임승빈 명지대 행정학과 교수는 ‘특례시 지위와 제도화 방안’을 발표하였다. 토론은 김동욱 서울대학교 교수 진행으로 정정화 한국지방자치학회장, 김영아 전북대 교수, 하혜영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장금용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제도과장 등이 참석하였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직무대행은 축사에서 “인구 50만, 100만 등 대도시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합리적인 대도시 제도를 기반으로 실질적인 분권과 혁신적 포용국가가 실현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